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C:\web\t2l\v2\gnuboard4\bbs\board.php:1) in C:\web\t2l\v2\gnuboard4\lib\common.lib.php on line 109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C:\web\t2l\v2\gnuboard4\bbs\board.php:1) in C:\web\t2l\v2\gnuboard4\lib\common.lib.php on line 109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C:\web\t2l\v2\gnuboard4\bbs\board.php:1) in C:\web\t2l\v2\gnuboard4\lib\common.lib.php on line 109
 ::: 티투엘(주) :::  Untitled Document
  • 커뮤니티
  • 뉴스및공지사항
  • 뉴스및공지사항
  • 
     
    작성일 : 16-02-16 09:56
    [신SW상품대상] 티투
     글쓴이 :
    조회 : 1,712  

    http://www.etnews.com/20160215000084


    [신SW상품대상] 티투엘 '스마트 rfx_로지스틱스'


    티투엘(대표 김재희)은 웹포털을 활용해 다양한 방식으로 물품 공급 업체를 선정하는 비딩 소프트웨어 ‘스마트rfx_로지스틱스’를 소개했다. 조달 솔루션 국내 선두 기업 엠로와 협력해 개발, 판매하는 제품이다.

    스마트rfx_로지스틱스 실행 화면<스마트rfx_로지스틱스 실행 화면>

    회사는 설립 이후 16년간 물류시스템만을 전문 개발했다. 스마트rfx_로지스틱스는 물류 서비스 전 영역 비딩을 온라인으로 지원한다. 국제운송, 내륙운송, 익스프레스 등 서비스 유형별로 최적 물류업체를 선정해 단가 결정과 계약 체결 등을 돕는다. 

    엠로 기업구매 공급망 최적화 솔루션 ‘스마트스위트’ 패키지 중 공통·구매 관련 핵심모듈과 프레임워크를 사용했다. 티투엘이 개발한 비딩시스템을 탑재했다. 양사 첫 합작품이다.

    화주가 견적을 받아보기 위해 다양한 조건과 기준 등을 설정해 대상 물류업체에 제안서(RFx)를 송부하면 업체가 작성해 회신하는 업무를 지원한다. rfx 비교화면으로 가격과 비가격 점수를 비교, 최적 업체를 선정한다. 업체 선정시 제공하는 총비용 시뮬레이션(TCS)으로 견적서를 한눈에 비교평가하기 좋다.

    최저가 업체 선정기능은 물론 복수업체 선정, 통화 환산 비교, 분할 낙찰 등 다양한 편의 기능을 제공한다. 원가절감이라는 기본 목적 외에 협력업체와 소통 창구로 활용 가능하다. 협력업체 평가와 관리, 주요 실적지표 등 부가 기능도 제공한다. 

    ▶운용체계(OS):Windows 

    ▶물류 비용 이슈 개선을 위한 비딩 솔루션 

    ▶문의:(02)786-2471 

    [김재희 티투엘 대표 인터뷰] 

    김재희 티투엘 대표

    <김재희 티투엘 대표>

    “물류산업에는 화주가 고민하는 고질적 물류비용 이슈가 있습니다. 입찰이나 협상 진행 시 협력업체 종합평가와 단가입찰 등을 수작업으로 하거나 구매비용 분석, 통계관리 등이 어렵습니다.”

    김재희 티투엘 대표는 물류 업무 효율성과 정확도·편의성 향상으로 구매선진화에 기여하기 위해 스마트rfx_로지스틱스를 구상했다. 운송 서비스 유형별 특성에 맞춰 최적 업체 선정과 단가결정, 계약 등 물류 서비스 비딩 과정 전반 온라인화를 지원한다. 

    국내 대기업 다수에 스마트스위트 제품군을 공급하는 엠로와 협력했다. 엠로가 기존 보유한 최적 구매 프레임워크에 기반을 뒀다. 주문정보·제안·견적(Request For Information·Proposal·Quotation)이라는 세 용어를 통칭해 ‘rfx’라는 명칭을 제품에 부여했다. 

    올해 부품·전자·섬유 등 수출 위주 제조업체 중심으로 시장 개척에 나선다. 글로벌 경제 위축으로 기업이 매출 확장보다는 내부 원가 절감에 눈을 돌리는 부분을 공략한다. 

    영어와 중국어 번역 버전도 마련했다. 중소기업진흥공단 도움으로 해외에 영문 마케팅을 진행한다. 중국 유수 기업과 접촉해 제품 테스트 중이다. 

    김 대표는 “물류구매 데이터 전사적 통합관리에 유리하고 협력사와 온라인 커뮤니케이션 구축이 가능한 제품”이라며 “다양한 정보활용과 이력관리로 협상력 강화에 도움을 준다”고 말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